Thursday, October 16, 2014

내일 1시 후에 다 괜찮겠다


내일 1 후에 괜찮겠다
그것이 바라는이다. 어제 심지어 복습하지 않는 바람에 얼마나 걱젛하는지 모르다. 그런데 이렇게 부담스러운 것이 한테 정말 도아 준다? 그러니까 오늘은 편하게 예습하며 마음대로 했다. 걱정하느니 차라리 애를 쓴다는 괜찮다고 생각한다. 한국어는 무척 어렵기는 하지만 매일 그냥 열심히 공부해야 앞으로 쉽게 돼기 마련이다. 것을 이제 나는 아니까 이왕 한국어 계속 배울 거면 제대로 공부했으면 됀다.


Everything Would Be Fine After 1 PM Tomorrow
That is my hope. I don’t even know how stressed I am today given how I did not even review yesterday. But could this kind of burdensome thinking really help me? This is why today I opted for a comfortably paced review and did everything as I please. Instead of worrying, I think trying one’s best is fine. Korean might be very difficult but one just has to study hard every day and everything would be easier later on. Now that I know this well I might as well study properly if I am going to continue learning Korean after all.

0 creature/s gave a damn:

Post a Comment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Film Review

Film Review

Film Review

Film Review